천주교 커네티컷 성당

Sacred Heart of Jesus Korean Catholic Parish

  •  

공지사항

  • 준본당 승격 미사 사목회 축사

  • 3/12/2019
  • 조회수 : 242
  • 덧글 : 0

Introduction of the Mass celebrating Erection of Sacred Heart of Jesus Korean Catholic Parish as a Quasi-Parish of Archdiocese of Hartford in Connecticut. March 10th 2019



This is an auspicious day.
오늘은 참으로 경사스러운 날 입니다.
What an honor to have Auxiliary Bishop Betancourt with us to celebrate Mass commemorating this historical event for our community to be erected as Quasi Parish as a passage to a full Parish in foreseeable future and for Fr. Gye Chun Lee to be installed as a Pastor of our Parish allowed by Archbishop Blair. Deacon Ernie thank you for your thoughtful guidance and we appreciate your celebrating with us Sister Clare.
Fr. Melo, We are grateful that you led us to this glorious juncture and we ask that you continue to enlighten us as our insightful mentor as we strive to become a full parish. We would also like to extend our sincere appreciation to Fr. Gyu Duk Park who is always there to lend us a helping hand in times of our needs.



베탄코트 부주교님이, 블레이어 대주교님께서 저희 공동체를 준본당으로 세우시어 장래에 본당으로 가는길을 열어 주셨고 이계천 신부님을 본당 신부로서 임명하는 역사적인 사건을 기념하는
축하 미사를, 우리와함께 집전하시어 매우 영광 스럽습니다. 어니 부제님의 배려있는 지도에 감사드리고 클레어 수녀님께서 우리와 함께 하심을 감사드립니다. 멜로 신부님, 저희를 이 영광스러운 자리까지 인도해주셔서 감사하고 본당으로 거듭날때 까지 계속해서 훌륭하신 멘토로서 가르침을 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우리 공동체가 곤경에 빠졌을때 항상 도와 주시는 박규덕 신부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It has been 40 years since initial coalescence of Korean community in Connecticut. Enduring many tribulations, our community's hopes and prayers are answered by the blessings of our Lord and by love and understanding of Archbishop Blair



커네티컷 한인 공동체가 처음 설립된지 40 년이 됐고 많은 고난을 격었으나 우리의 희망과 기도에 대해 주님께서 은총을 내리셨고 블레이어 대주교님이 사랑과 이해로 응답 하셨습니다.
As Pope Francis teaches us in his papal exhortation, Evangellii Gaudium, Joy of Gospel, 'Evangelization as Inculturation', Evangelization can be most efficacious through one's culture, tradition and God given language. Because everyone is protagonist in his or her own culture.
프란시스 교황님이 교황 권고문, 이벤겔리 가우디움에서 우리에게 '선교는 그 문화 안에서' 라고 가르치십니다. 선교는 그문화와 전통과 주님이 내리신 언어를 통해서 가장 효율적으로 이루어 집니다. 그 누구든지 자신의 문화안에서는 주인공이기 때문입니다.
Thank you Lord Christ. Thank you Father who are in Heaven. Hallowed be thy name!



John C. S. Lee
Parish Council President
Sacred Heart of Jesus
Korean Catholic Parish
of Archdiocese of Hartford



예수성심 커네티컷 한인 성당

  • 커네티컷성당

    커네티컷성당

  • 덧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