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커네티컷 성당

Sacred Heart of Jesus Korean Catholic Parish

  •  

성심회

  • 현자의 선물/오 헨리

  • 2/19/2021
  • 조회수 : 14
  • 덧글 : 0

* 행복을 나누는 사람들

미국의 소설가 '오 헨리'(O Henry : 1862~1910);

본명이 '윌리엄 시드니 포터'(William Sydney Porter)로 작가이자 소설가입니다.

대표적인 작품으로 '마지막 잎 새', '크리스마스 선물' 등이 있습니다.


10년 남짓한 작가생활 동안 300여 편의 단편소설을 썼다고 하네요.

이 '오 헨리'의 소설 '현자(賢者)의 선물'에

다음과 같이 '행복을 나누는 사람들'의 얘기가 나옵니다.


'돈 리'라는 사람이 추운 겨울에 직업을 잃었습니다.

먹고 살길이 막막했던 그는 굶주림에 지쳐 할 수 없이 구걸에 나섰습니다.

돈 많은 사람들이 드나드는 고급 식당 앞에 서서

한 쌍의 부부에게 동정을 구했습니다.

그러나 보기 좋게 거절당했습니다.

그때 함께 가던 부인이 남편이 퉁명스럽게 거절하는 것을 보고,

“이렇게 추위에 떠는 사람을 밖에 두고

어떻게 우리만 들어가 식사를 할 수 있겠느냐”며

1달러를 주었습니다.


그녀는

“이 1달러로 음식을 사 드시고 용기를 잃지 마세요.

그리고 당신이 직업을 곧 구하도록 기도 할게요” 라고 말했습니다.

'돈 리'는

“부인! 고맙습니다.

부인은 저에게 새 희망을 주셨습니다.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 라고 대답했습니다.

그러자 부인은

“당신도 복 많이 받고 좋은 일 많이 하세요.

다른 사람에게도 사랑과 새 희망을 주는 데 노력하세요.” 라고

다정히 말하고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돈 리'는 우선 50센트로 요기부터 하고 50센트를 남겼습니다.

그때 마침 한 노인이 부러운 듯이 자신을 쳐다보고 있는 것을 알았습니다.

돈 리는 남은 돈 50센트를 꺼내 빵을 사서 노인에게 주었습니다.

이 노인은 빵을 조금 떼어 먹다가 남은 빵조각을 종이로 쌓습니다.

돈 리가

“내일 먹으려고 합니까?” 하고 묻자

이 노인은

“아닙니다.

저 길에서 신문을 파는 아이에게 주려고 합니다.”

노인이 소년에게 다가가 빵을 건네자

이 아이는 좋아하며 빵을 먹기 시작했습니다.


그때 마침 길 잃은 강아지 한 마리가

빵 냄새를 맡고 꼬리를 흔들며 다가왔습니다.

이 소년은 조금 남은 빵 부스러기를 개한테 주었습니다.

그리고 소년은 기쁜 마음으로 신문을 팔러 뛰어갔고,

노인도 일감을 찾아 떠나갔습니다.


돈 리는 그 모습을 보며

“나도 이렇게 있을 순 없지.” 라고 생각하는 순간,

강아지의 목에 걸린 목걸이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돈 리'는 길 잃은 개의 목걸이에 적힌 주소를 보고 주인을 찾아갔습니다.

주인은 매우 고마워하며 10달러를 주었습니다.

그러면서

“당신같이 양심적인 사람을 내 사무실에 고용하고 싶소.

내일 나를 찾아오시오.” 라고 말했습니다.

드디어 '돈 리'도 안정된 직장에 취직을 하게 되었습니다.


-어떻습니까?

지나가는 한 여인의 1달러가 나누어지면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을 행복하게 하고

또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었는지 모릅니다.

나는 가진 게 없어서, 남에게 나눌 것이 없다고 생각하지 마십시오.

'돈 리'는 구걸하는 처지에서도 가진 것을 아낌없이 나눔으로써

하늘이 주는 기쁨과 복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우리도 굶주리는 사람, 가난한 이들을 위해

가진 것을 나눌 수 있다면 참 좋겠습니다.

무엇이든지 가지고만 있으면 아무런 쓸모가 없습니다.

하지만 이것을 나눌 때 소중한 가치를 발휘합니다.

나눔은 행복의 시작입니다.

진정한 행복은 나누어 줄때 느끼는 것입니다.


그중에서 가장 귀한 나눔은 사랑입니다.

  • 조정우

    조정우스테파노

  • 덧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