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커네티컷 성당

Sacred Heart of Jesus Korean Catholic Parish

  •  

성심회

  • Violinist

  • 3/31/2021
  • 조회수 : 49
  • 덧글 : 0

c7cdfa4dd97dde22c9adfb74670914b4


오래 전에 영국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런던의 템스 강변에 많은 사람들이 나와서 산책을 즐기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한쪽 귀퉁이에 한 거지노인이 다 낡아빠진 바이올린을 들고 연주를 하며 구걸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낡아 빠진 바이올린에서 나오는 음악소리는 신통치 않았습니다.

그래서 지나가는 사람들이 별로 관심을 기울여주지 않았습니다.


거지노인이 벗어놓은 모자에 동전을 던져주는 사람도 없었습니다.

그런데 웬 낯선 외국인 한 사람이 그 곁을 지나다가 잠시 걸음을 멈추고,

거지노인이 열심히 연주하는 모습을 물끄러미 쳐다 보았습니다.

거지노인은 다 떨어진 외투를 입고 있었습니다. 신발도 떨어져서 너덜너덜했습니다.

머리도 제대로 감지 못해서 덥수룩 한 상태였습니다. 보기에도 처량해 보였습니다.

그래서 외국인은 그에게 가까이 다가가 측은한 마음으로 이렇게 말했습니다.


"할아버지, 죄송하지만 지금 제 수중에 준비된 돈은 없습니다. 그러나 저도 바이올린을 좀 다룰

줄 아는데, 제가 할아버지를 대신해서 잠시 몇 곡만 연주해 드리면 안되겠습니까?" 거지노인은

잠시 쉬기도 할 겸해서 그 낯선 외국인에게 낡은 바이올린을 건네주었습니다. 외국인은 그것을

손에 쥐고서 천천히 활을 당기기 시작했습니다. 그러자 낡아 빠진 바이올린에서 놀랍도록 아름

다운 선율이 흘러 나왔습니다.

그 소리를 듣고 지나가던 사람들이 한 사람씩 두 사람씩 걸음을 멈추고서는 외국인이 연주하는

음악에 매료되고 말았습니다. 한 곡이 끝나자 사람들은 박수를 쳤습니다. 두 곡이 끝난 후 사람

들은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모이게 되었습니다. 거지노인은 자기가 벗어

놓은 모자를 들고서 사람들에게 다가갔습니다. 모두가 주머니에서 돈을 꺼내어 노인의 모자에 넣

었습니다. 순식간에 돈이 수북히 쌓였습니다. 그것도 한 푼 두 푼 던져주는 동전이 아니었습니다.


돈의 단위가 높았습니다. 모두가 지폐를 꺼내어서 모자에 넣었던 것입니다. 갑자기 몰려든 사람들

을 보고서 경찰관이 놀라 달려왔습니다. 그러나 경찰관마저도 다 낡아 빠진 바이올린에서 울려 퍼

지는 아름다운 선율에 매료되어 그도 물끄러미 바라보며 감상을 하고 있었습니다. 경찰관도 주머

니에서 돈을 꺼내어 거지노인의 모자에 넣었습니다. 이제 연주가 끝났습니다.
그곳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 박수를 쳤습니다. 그때였습니다.


그곳에 서 있는 사람 가운데 한 사람이 큰 소리로 외쳤습니다. "저 사람은 바로 파가니니이다, 그

명한 '파가니니'다!" 이탈리아의 니콜로 파가니니 (1782~1840)는 바이올린의 귀재로 잘 알려진

인물입니다. '바이올린의 마술사'라고도 하는 세계적인 바이올린의 명연주가입니다.

그 사람이 런던에 연주차 왔다가 호텔에 머물러 있으면서 잠시 시간을 내어 템스 강변을 산책하러

나왔던 것입니다. 그런 그가 불쌍한 거지노인이 바이올린을 힘겹게 연주하는 모습을 보고 측은하게

생각하게 된 것입니다.


그래서 그를 위해 대신 몇 곡을 연주해 주었던 것입니다. 바이올린의 명연주자 파가니니의 마음이 참

아름답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거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생각해 보아야 될 것이 있습니다. 다 낡아빠

진 바이올린이었지만, 그것이 누구의 손에 잡혀 연주되느냐에 따라서 그 소리는 엄청난 차이가 났습

니다. 거지노인이 그것을 연주할 때는 형편없는 소리였지만, 파가니니의 손에 그것이 들려져서 연주

되었을 때는 아름다운 소리를 내었던 것입니다.

  • 조정우

    조정우스테파노

  • 덧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