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커네티컷 성당

Sacred Heart of Jesus Korean Catholic Parish

  •  

성심회

  • 철학자 칸트의 아버지/철자의 영웅

  • 5/2/2021
  • 조회수 : 98
  • 덧글 : 0

???? [칸트의 良心]

임마누엘 칸트는

도덕 철학을 높이 세운 위대한 철학자이다.

그의 묘비에는 이런 글이 씌어 있다.

"생각을 거듭할수록 감탄과 경외로

나의 마음을 가득 채우는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나의 머리 위에 별이

총총히 빛나는 하늘이며

다른 하나는 내 안의 도덕 법칙이다."

하늘의 별처럼 영원히 사라지지 않는 양심이

자기 마음속에 또렷이 빛나고 있다는 것이다.


칸트가 도덕 법칙을 강조한 데에는

아버지의 영향이 컸다.

°어느 날 그의 아버지가 말을 타고

산길을 지날 때였다.

강도들이 그에게 가진 것을 빼앗은 뒤 물었다.

“숨긴 것이 더 없느냐?”

"없습니다.”

"그럼 이제 가거라. ”

물건을 모두 빼앗은 강도들은 그를 놓아주었다.

그런데 길을 가던 칸트의 아버지는

바지춤에 몰래 숨겨둔 금 덩어리가 있음을

뒤늦게 발견했다.

그는 강도들에게로 다시 돌아갔다.

“조금 전에는 경황이 없어 숨긴 게 없다고 했지만, 지금 보니 이 금덩이가 남아 있었습니다. 받으십시오.”

그 말에 강도들은 멘붕에 빠지고 말았다.

강도는 빼앗은 물건들을 돌려주면서

그 앞에 엎드려 용서를 빌었다.


°감나무에 감이 열리고

배나무에 배가 열리는 법이다.

정직한 아버지에게서 양심의 횃불을 밝힌

위대한 철학자가 태어날 수 있었다.



????????????

미국에서 열린 전국 철자 맞히기 대회에서

있었던 일이라고 한다.

열세 살 소년이 echolalia [èkouléiliə]의

철자를 틀리게 얘기했으나, 심사위원이 잘못 듣고 맞았다고 하는 바람에 다음 단계로

넘어가게 되었다.


아이는 자기가 틀렸다는 사실을 심사위원에게 솔직히 털어놓았고 결국 탈락했다.


다음 날 뉴욕타임스는 이 정직한 아이를

'철자 대회 영웅'으로 신문에 소개했다.


아이는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더러운 인간이 되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오늘날,우리 사회에선 지도층 인사들이 거짓말을

밥 먹듯이 하고 증거가 드러나도 갖은 변명으로

책임을 회피한다.

그들의 마음속에 칸트처럼 빛나는 양심이

존재하기는 하는 걸까?

정직한 사람이 바보 취급을 당하는 환경에서

한국의 '철자 영웅'이 태어날 수 있을까?

마음이 천근처럼 무거워지는 오늘입니다.

  • 조정우

    조정우스테파노

  • 덧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