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커네티컷 성당

Sacred Heart of Jesus Korean Catholic Parish

  •  

성심회

  • 재미있게 놀고,즐겁게 웃으며 살아갑시다

  • 5/5/2021
  • 조회수 : 209
  • 덧글 : 0

'하루살이' 가 '메뚜기' 하고 아침부터 놀다가 저녁이 되었습니다.

메뚜기가 하루살이 에게

"하루살이야!

벌써 저녁이 되었으니 그만 놀고 내일 만나 자!"고 했습니다.


그러자 하루살이가 메뚜기에게 물었 습니다

"내일이 뭔데?"

하루살이는 하루만 살기 때문에 '내일'을 모릅니다.


하루살이가 죽고나니 메뚜기가 외로웠습니다

그래서 만난 것이 '개구리' 였습니다.

개구리와 놀다가 가을이 왔습니다.

그러자 개구리가

"메뚜기야!

겨울이 지나고 내년에 만나서 놀자!"고 했습니다.


그러자 메뚜기가 개구리에게

"내년이 뭐야!" 라고 물었습니다.

메뚜기는 '내년' 을 모릅니다.

1년만 살기 때문입니다.


우리 인생도 똑 같습니다.

아는것만 알다가 떠납니다.

아무 준비도 없이 칠십, 팔십 지나도

일만 하다가 세상을 떠나는 사람들을 보게됩니다


좋아하는 여행, 구경 제대로 못하고 이 세상을 떠납니다.

지는해를 바라보며 따르기 보다는 뜨는 해를 바라보며

남은 인생 즐겁게 보내시구려

지는 노을이 좋을지 모르지만 그 노을은 허무할 뿐

뜨는해는 내일을, 내년을 위하여 준비를 할 수 있는 미래가 있습니다


그래서...우리 인간다움의 기쁨은 두배가 됩니다.

순간순간 사랑하고... 순간 순간 행복하세요.

그 순간이 모여... 당신과 가족의 인생이 됩니다.


88세 할머니의 말씀

'야야,!!!

너 늙으면 젤루 억울한 게 뭔지 아냐 ?

주름 ? 아녀..

돈 ? 그거 좋지..

근데 그것도 아녀..

이 할미가 진짜 억울한 건,

나는 언제 한 번 놀아보나 그것만 보고 살았는데..지랄...

이제 좀 놀아 볼라하니 몸뚱아리가 말을 안듣네..


야야,

나는 마지막에 웃는 놈이 좋은 인생인 줄 알았다.


근데, 자주 웃는 놈이 좋은 인생이었어...


인생, 너무 아끼고 살진 말어..!!

이제 보니께,

웃는 것과 노는 것을 미루면 돈처럼 쌓이는 게 아니라

다 사라지더라..!!'


요즘 코로나로 발묶여 제대로 여행도 못가고 노는것도 못하지만

할머니께서

'자주 웃는 놈이 좋은인생을 보낸 것이여 '라고 하신 말씀처럼..

한살이라도 젊을때 많이 웃고 많이 놀고 살아요.


웃을 일 없고 놀 일 없다고 한숨쉬고 힘들어 하기보다

내 자신에게 미소지어 보이고, 지금의 모습이 가장 젊고,

매일 매일이 이쁜날 멋진날이라고 생각하고

재미있게 놀고 즐겁게 웃으며 살아갑시다.


얼굴에 '웃음'이 퍼지면 저절로 '마음'이 부유해집니다.

내가 웃어야 '거울'도 따라 웃듯이,

내가 먼저 웃어야 상대방도 따라 웃습니다.


그래서, '웃는 자'에겐

친구가 따르고 동료가 따르고 사람이 따를 것이므로

가난도 이겨내고 안좋은 것도 비껴가고

좋은 일이 생겨나고 복을 받고 누리게 될 것입니다

옮긴 글

  • 조정우

    조정우스테파노

  • 덧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