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커네티컷 성당

Sacred Heart of Jesus Korean Catholic Parish

  •  

성심회

  • 6월, William Hamilton Shaw

  • 6/16/2021
  • 조회수 : 66
  • 덧글 : 0

???????? 은평평화공원의 윌리엄 쇼 동상

서울 녹번동 은평평화공원에 군복차림의 동상이 있다.

6·25전쟁 첫 해인 1950년 9월 22일 서울수복작전 때 녹번리 전투에서 29세로 전사한 미국 해군 대위 윌리엄 해밀턴 쇼를 기리는
조형물이다.

동상에 '사람이 친구를 위하여 자기 목숨을 버리면 이보다 더 큰 사랑이 없나니'라는 성경 구절이 새겨져 있다.

그는 일제강점기의 한국 선교사 윌리엄 얼 쇼의 외아들로 1922년 6월 5일 평양에서 태어났다.

그곳에서 고등학교를 마친 그는 미국 웨슬리언대를 졸업하고 2차 세계대전 중 해군 소위로 노르망디 상륙작전에 참전했다.

1947년 한국으로 돌아와 해군사관학교 교관으로 근무하며 한국해안경비대 창설에 기여했다.

제대 후 하버드대에서 박사 과정을 밟던 중 6·25전쟁이 터지자 젊은 부인과 두 아들을 처가에 맡기고 재입대했다.

이때 그는 부모와 주변 친구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내 조국에 전쟁이 났는데 어떻게 마음 편히 공부만 하고 있겠는가. 조국에 평화가 온 다음에 공부를 해도 늦지 않다.”

유창한 한국어로 맥아더 장군을 보좌하며 인천상륙작전에 성공한 뒤 그는 해병대로 보직을 바꿔 서울 탈환에 나섰다가 인민군 매복조의 습격을
받아 전사했다.

그의 숭고한 사랑에 감명 받은 미국 감리교인들은 아버지 윌리엄 얼 쇼가 공동창립한 대전감리교신학교(현 목원대)에 '윌리엄 해밀턴 쇼
기념교회'를 건립했다.

그의 부인은 남편 잃은 슬픔 속에서도 하버드대 박사 과정을 마치고 서울로 와 이화여대 교수와 세브란스병원 자원봉사자로 평생을 바쳤다.

아들과 며느리도 하버드대에서 한국사로 박사학위를 받고 내한해 장학사업과 한·미 학술교류에 힘썼다.

은평평화공원 그의 동상 옆에는 기념비도 있다.

연세대 총장을 지낸 백낙준 전 문교부 장관 등 60여 명이 '키가 크고 평양 말씨를 쓰던 벽안의 친구'를 위해 1956년 녹번삼거리에
세웠다가 이곳으로 옮겨온 비석이다.

비석 받침대에는 제자이자 친구인 해군사관학교 2기생들의 헌사가 새겨져 있다.

그와 한국 친구들의 특별했던 우정은 국가 간 우방과 동맹의 의미를 일깨워준다.

한국을 위해 목숨보다 더 큰 사랑을 바친 그를 기억하는 사람들은 매년 6월 6일과 9월 22일 이곳을 찾는다.

금년 현충일에도 그의 동상 앞에 오래 고개를 숙이고 눈물 짓는 사람들이 있었다.

  • 조정우

    조정우스테파노

  • 덧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