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커네티컷 성당

Sacred Heart of Jesus Korean Catholic Parish

  •  

성심회

  • “I’m sorry!”

  • 9/8/2021
  • 조회수 : 29
  • 덧글 : 0

0901 아침단상

⚘⚘⚘

소인배는 '미안합니다'라는 말을 하지 못한다

남북전쟁이 한창일 때의 일이다. 어느 날 작전 문제로 대통령과 참모총장 사이에 의견대립이 생겼다. 서로가 자기 작전이 낫다고 주장하며 한 치의 양보도 하려고 하지 않았다. 그러던 중 링컨이 자기 뜻대로 작전을 강행해 버렸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작전이 실패로 돌아갔다. 작전은 크게 실패하고, 많은 사람들이 희생을 당했다. 참모총장은 화가 잔뜩 났다. 링컨은 비서를 시켜서 화가 난 참모총장에게 짧은 메모를 보내었다. 그 쪽지에는 “I am sorry.”라고 쓰여져 있었다.


참모총장이 그 메모를 받아 보고는 “이 멍청한 녀석!”이라고 욕을 해버렸다. 참모총장의 화가 얼마나 격했는지 알 수 있었다. 비서가 그 소리를 듣고 아주 당황하며 돌아오니 링컨이 물었다.

“그래, 참모총장이 뭐라고 말하던가?”

비서는 주저주저하다가 거짓말을 할 수 없어 사실대로 말했다.

“멍청한 녀석이라고 했습니다.”


그 말을 들은 링컨은 화를 내기는커녕 한 바탕 껄껄껄 웃더니 도리어 이렇게 말했다.

“그 사람, 사람 하나는 잘 보는구먼!”

이 사람이 링컨이다.

링컨이란 사람의 인간됨이 이렇게 컸다는 말이다.

자기의 잘못을 기꺼이 인정하고 정직하게 “미안합니다”라고 말하는 사람은 큰사람이다. 마음이 아주 큰 사람이다. 잘못의 책임을 다른 사람에게 전가시키는 사람을 우리는 소인배라고 부른다.


마음이 작은 소인배들은 절대로 “I am sorry.”라고 말하지 못한다. 우리 입에서 “미안합니다”라는 말이 쉽게 나오지 않거든 자신이 소인배인 줄 알아야 한다. 잘나서 그런 것이 아니고 옹졸해서 그런 것이다.

우리는 “미안합니다”라는 말을 얼마나 자주 하는가? “미안합니다”라고 말하면 우리 스스로가 낮아지는 것처럼 느껴지는가? 그것이 치료되어야 한다. 기꺼이 “미안합니다”라고 말할 수 있을 때까지 우리의 성품을 훈련하고 성숙시켜야 한다.


이 시대는 성공한 사람이 아니라 성인을 원하고 있다. 성공해야 성인이 아니다. 인격에 감동을 주는 자가 성인이다.

“미안합니다.”

이 한마디보다 상대방을 더 감동시키는 말이 어디 있는가?




게티즈버그 전투는 3일간에 5만 1천 명의 사상자가 발생할 정도로 처절하고 치열한 전투였지만

결국 북군이 남북전쟁에서 승리할 수 있는 계기가 된 전투이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전투에 앞서 북군 조지 미드 장군은 고민했습니다.


북군에게는 승리를 위해 꼭 필요한 전투였지만

많은 병사가 전투로 인해 죽거나 다칠 것이 분명했고,

만약 전투에 패배할 경우 전쟁의 패배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러한 조지 미드 장군에게

에이브러햄 링컨 대통령이 공격 명령과 함께

한 통의 편지를 보냈습니다.

'존경하는 조지 미드 장군.

이 작전이 성공한다면 그것은 모두 당신의 공로입니다.


그러나 만일 실패한다면 그 책임은 모두 나에게 있습니다.

만일 작전이 실패한다면 장군은 대통령의 명령이었다고 말하십시오.

그리고 이 편지를 모두에게

공개하십시오.'

  • 조정우

    조정우스테파노

  • 덧글 : 0